좋은글 11

아침 산책으로 잡은 두 마리 토끼, 그래서 제가 뭘하면 되나요?

이른 아침 1시간 걷기를 하고 있습니다. . . 보통 하루 15분 정도의 산책을 누리는 것으로 운동을 대신 하고 근력운동은 샤워할 때 잠깐 펌핑하는 것으로 대체하고 있었는데, 이번에 몸에 이상이 생긴 것을 보니 운동이 부족했나 봅니다. . . 작정하고 1시간을 걸으려고 하니 많은 것들이 필요하네요. 복장에서부터 걷으며 보는 사람들의 모습들을 뮤지컬로 바꿔줄 음악과 그것을 듣게 해줄 헤드폰, 그리고 막 일어난 얼굴을 가려줄 마스크까지. . . 그리고 무엇보다 늘 사람이 넘치던 홍대거리를 혼자 누릴 수 있는 특권같은 시간을 놓칠 수 없어 카메라에 이런 저런 시선들을 담아 놓습니다. 사진 한 장이 언젠가 에세이 책 출판할 때 쓰인다는 생각으로 마음이 끌리는대로 찍어 봅니다. . . 저는 늘 이런 방식을 선호합..

진로교육 2022.03.23 (2)

착하게 살아도 욕 먹을 수 있다. 하지만...(feat. 그래서제가뭘하면되나요)

“착하게 살아도 욕 먹고 나쁘게 살아도 욕 먹는다면 제가 왜 착해야 하나요?” . . 얼마나 억울한 일이 많았으면 이런 생각을 했을까…싶다. . . 하지만 분명한 사실은 누군가는 이런 염세적인 생각이 바이러스처럼 전파되는 걸 막아주는 방파제로 살아가야 한다는 사실이다. . . 군대의 부조리한 관행을 자기 선에서 끊어냈던 선임, 학교에서 말도 안되는 얼차례를 받았지만 자신의 후배들에게는 친절했던 선배 등… . . 이런 방파제 같은 사람들이 있었기에 사회가 그나마 흘러가는 것 같다. . . 당장 조금 편하고 이득이 생긴다고 덥석 그 자리에 앉지 말자. 불편하고 손해봐도 옳은 일을 하며 살아가자. . . 최소한 내 아이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어른으로 늙어가야 하지 않겠나. . . #글귀 #좋은글 #글스타그램 #..

진로교육 2021.10.07 (1)

사람마다 마음의 크기가 모두 다르다

사람마다 모두다른 마음크기 가까운 친구가 어려운 고시에 합격했다는 소식을 들었다. 마음껏 축하해주고 싶었지만 수중에 밥 값도 없던 시절이라 난감했다. 고민 끝에 아끼던 책들을 팔았다. 언젠가 다시 사야겠다 싶어 목록도 옮겨 적었다. SNS로 근황을 잠깐 확인해서 책을 판 돈으로 카드지갑 하나를 선물했다. 형편이 넉넉하지 못해 진짜 가죽은 못 샀다. 그래도 오랜 친구 사이라 이해해주리라 믿었다. 얼마 전 추석명절에 만난 친구 녀석이 아직도 내가 준 카드지갑을 쓴다는 걸 알았다. “이제 돈도 잘 벌면서 하나 사지~” “내가 사는 거랑 같냐. 합격 선물로 받은 건데…” 주변에서 변호사가 무슨 그런 카드지갑을 쓰냐고 해도 아랑곳 하지 않고 들고 다녀주는 녀석이 참 좋다. 문득 비싼 명절 선물을 보내 주어도 감사..

인문학교육 2021.10.06

변하는 것과 변하지 않는 것, 인문학교육, 그래서제가뭘하면되나요?

. . 세상에는 변하는 것과 변하지 않는 것이 있다. . . 이를테면 동서남북은 시대와 주체를 막론하고 변하지 않는다. 그러나 상하좌우는 내가 어디를 바라보고 어디에 서 있는지에 따라 끊임없이 바뀐다. . . 문제는 상하좌우를 동서남북이라 착각할 때 생긴다. 그래서 내 기준으로 좌우인데 그것을 동서로 여기면 길을 잃기 마련이다. 그래서 걷기 전에 충분히 방향을 탐색하고 세상이 돌아가는 형태인 동서남북을 이해할 필요가 있다. . . 이것을 교양 혹은 인문학이라 하며 인문학은 다시 문학, 역사, 철학으로 나뉜다. 이것은 문명의 시작부터 현대에 이르는 수 천 년이 엮인 인류의 족적이다. 이것을 깊이 있게 읽기 시작해야 변해야 하는 것과 지켜내야 하는 것을 능히 구분할 줄 안다. . . 그러니 나의 상하좌우만 ..

인문학교육 2021.01.21 (5)

이광수 기쁜데슬프다 연기를 보며 사색하다

사색글_고통 속에 누리는 기쁨_20201105 . . 요즘은 참 즐거운 날들의 연속이다. 하지만 또한 고통의 연속이다. 기쁨의 영역은 플레져(pleasure)정도가 되겠고, 고통이라 표현했지만 그것은 아마 미술에서나 만나는 주이상스(jouissance) 정도가 아닐까. . . 자아성찰을 10년 넘게 해 온 지금. 이제 내가 하고 싶은 일이 무엇인지 알고 그 하고 싶은 일을 잘해내기 위해서 해야하는 일이 무엇인지도 안다. 하지만 늘 그렇듯 하고 싶은 마음과 가지고 있는 역량의 간극 때문에 즐거운 고통이 따른다. . . 허벅지를 꼬집어가며 눈에 좋은 영양제를 먹어가며 책을 보고 자료를 찾아야 하는 하루다. 하지만 그 탐구적 행위 속에서 진정한 나다운 하루에서 느낄 수 있는 쾌락 때문에 이 고통을 멈추지 못한..

인문학교육 2020.11.05 (14)

걸레같은 인생이자 #글귀 #좋은글

사색글_걸레같은 인생이자_20201027 . . 요즘 일상 속에서 깨달을 수 있는 것들에 대해 글을 쓰고 있다. 의자, 볼펜, 아이패드, 충전기 등 고개를 돌리면 보이는 것들을 가만히 노려보다가 글감이 떠오르면 글을 이리 저리 써 본다. 그리고 그 짧은 일상의 순간을 통해 많은 것들을 깨달을 수 있음을 느낀다. . . 그러다 반듯하게 걸려 있는 수건과 방바닥을 청소할 때 쓰이는 걸레를 번갈아가며 보게 되었다. 자신이 깨끗해지기 위해 얼굴과 손 등을 닦을 때 쓰는 것을 수건, 반대로 집 안 더러운 곳을 찾아다니면서 그 곳을 깨끗하게 하는 것을 걸레라고 하더라. . . 그래서 수건은 늘 뽀송뽀송한 상태를 유지한다. 고이 접혀 자태를 뽑내거나 혹은 사람의 눈 높이에 전시되는 영광만을 누린다. . . 걸레는 손..

인문학교육 2020.10.27

약속시간 늦었다고 화냈다면

20200919 #그래서제가뭘하면되나요 약속시간 늦었다고 화냈다면 '약속시간은 목숨처럼 지켜라' 내게 공부해라는 말 한 번 없으시던 아버지께서 유일하게 꾸짖던 말이다. 자연스럽게 나는 약속시간을 안 지키는 사람들에게 분노했다. 그렇게 나는 나 스스로를 신의있는 좋은 사람이라 여기고 늦은 그들은 게으르고 배려없는 나쁜 사람이라 생각했다. 하지만 언젠가 한 선배와의 대화에서 "늦는 사람의 사정까지 품어낼 수 있어야 좋은 어른 아닐까?"라는 말을 듣고 나서야 깨달았다. 그러고보니 그는 늘 일찍 왔지만 그렇다고 나처럼 늦은 이들을 비난하거나 훈계하지 않았고 오히려 '덕분에 좀 쉬었다' 말해주었다. 사람은 늘 자신의 과거경험을 기반으로 생각하고 판단하고 기준 삼는다. 그래서 경험이 좁고 얕으면 생각과 마음도 좁고..

카테고리 없음 2020.09.19

닮고 싶은 사람이 있다면 가장 먼저 할 일

닮고싶은 사람이있 다면가장 먼저할일 나는 늘 되고 싶은 사람의 형상이나 모델이 있었다. 나 자신을 믿어주는 사람 예의와 상식을 준수하는 사람 사랑하는 사람에게 잘 표현하는 사람 무슨 일에서든 기본을 잘 지켜내는 사람 나의 영역에서 타인의 존경을 받는 사람 이렇게 써내려 갔던 인간상을 성찰하고 닮으려 애쓰다 보니 공통적으로 등장하는 문장을 만났다. ‘ 해야 할 일을 하루 이상 미루지 않는 것 ’ 무슨 일이든 미루다 보면 ‘할 수 있을까’라는 상념이 끼어들게 하고 상념(想念)이 커지면 자신감이 떨어지고 조금씩 무너진 자신감은 이내 사랑도 존경도 잃게 만든다. 나는 이 모든 것들이 서로 연결되어 있음을 이해하는데 무려 10년이라는 시간이 필요했다. ‘그래도 이건 해냈다’라는 자아효능감이 인생에서 얼마나 중요한..

인문학교육 2020.09.17 (8)

수입의 5%를 이 항목으로 빼놓아야 행복할 수 있습니다

. . 모든 성장에는 순조로운 시기와 불안한 시기가 공존한다. . . 그래서일까. 여러가지 사업을 동시에 진행하다보면 마치 약속이라도 한 듯 하나가 잘 되면 예상치 못한 곳에서 문제가 생긴다. . . 한 번도 만나보지 못한 문제들은 늘 나를 초라하게 만든다. 애써도 안 되는 일이 있다는 것을 인정하는 것도 힘들지만, 그 중에서도 힘든 상황에서 손 내밀 곳 혹은 도움을 요청할 곳이 많지 않다는 사실에 더 절망한다. . . 그럴 때 '커피 한 잔 해요~', '응원합니다', '잘하실거예요~'라는 말 몇 마디가 나를 일으켜 세운다는 사실에 조금은 놀라곤 했다. 생각보다 큰 문제라 생각했던 것들도 지지와 응원에 힘을 얻어서 직면해보니 그리 어렵지 않게 해결할 수 있었다. . . 그래서 나는 한 달의 지출예산을 짤..

경제교육 2020.08.23 (3)

인복의 진정한 의미

. . 인복의 의미... . . 개념학개론 특강이라도 준비해야 하나...싶다. 예의와 기본 혹은 상식만 좀 잘 지켜줘도, 일할 맛이 날텐데... . . . . 1.다른 사람의 강의안 복붙해서 자기회사 로고 붙여서 강의하는 사람. 2.사전에 아무런 말 없다가 강의 후 재능기부라고 생각해달라 하는 강의의뢰 담당자. 3.첫 대면에서 본인이 나이 많다고 반말하는 사람. 4.교회청년을 본인 회사의 직원처럼 대하는 사람. 5.커피 한 잔 타오라는 말을 명령조로 하는 사람. 6.자기 생각과 다르면 다 틀렸다 하는 사람. 7.자기 분야의 지식을 모르면 무식하다 평가하는 사람. 8.계속 얻어 먹거나 도움 받기만 하려는 사람. 9.도움 받는 것을 당연하게 여기는 사람. 10.자기주장은 하나도 없으면서 뭐든 다 반대하는 사..

인문학교육 2020.07.25 (4)